📓

북디자인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 - 1편

카테고리
FDSC FOCUS
Property
Empty
북디자인의 아름다움은 어떻게 탄생하고 완성될까. 디자이너가 책을 구성하는 요소들의 미묘한 차이를 조합하여 탄생시키고, 콘텐츠·매체·상황과의 모순 없이 정합 시켜 완성한다. 그 아름다움을 만들기 위한 요소에는 어떤 것들이 있으며 그것들이 콘텐츠와 어떻게 연결되는지 살펴보자. 최근 발행된 책*중에서 내가 흥미롭게 본 디자인 몇 가지를 선정해 디테일을 뜯어보며 소개하려 한다.
*여기서는 단행본·간행물·자료집·보고서 등, 연속되는 지면의 묶음 형태로 된 인쇄물을 모두 포함한다.

식물의 책

📍디자인: 이지선
책 제목이 ‘식물의 책’이라니, 담담하지만 어딘가 대담한 제목은 섬세한 표지 디자인과 대비되며 조화를 이룬다. 양장 책의 겉을 싸고 있는 덧표지(dust jacket)는 식물 세밀화 여러 점을 한껏 뽐내놓았다. 앞표지뿐 아니라 뒷표지까지 나열된 그림들은, 콜렉터의 수납장처럼 애정어리고 정갈하게 수납되어 있다. 깨알같은 그림 캡션이 세밀함을 더한다. 그림 사이 경계를 가르는 점선과 그림 번호 그리고 캡션이 은색으로 인쇄되어 미세하게 빛난다.
대중서 뒷표지에는 책을 설명해주는 글이나 추천의 글로 채워져 있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 책은 간단한 글귀와 식물 세밀화로 채워져 있다. 이 그림들이 글보다 책을 더 잘 설명해줄뿐더러, 그림을 보고 있으면 식물이 내뿜는 산소를 들이마신 듯 기분이 좋아진다. 덧표지를 벗기면 나오는 양장 표지의 앞면에 은박으로 새겨진 작은 식물과 녹색-황색-남보라색 조합의 면분할은 단아하면서 경쾌하다. 연두색사와 갈색사가 교차하고 있는 머리띠(head-band)는 식물의 잎과 가지를 연상시켜 앙증맞기까지 하다.
내지를 펼쳐보면 마치 오래된 책처럼 종이가 누렇게 바래고 갈색으로 얼룩지고 곰팡이 자국도 보인다. 이 바랜 색과 자국은 인쇄로 표현되었는데 마치 오래된 책의 퀘퀘한 냄새가 풍기는 착각이 들기까지 한다. 할머니 집에 있는 서가에서 보물과 같은 책을 찾은 것처럼 향수가 소환된다.
180–239쪽 아래 귀퉁이에는 책벌레가 종이를 파먹은 자국이 나 있다. 이 또한 실제 구멍이 아닌 인쇄로 표현된 정겹고 섬세한 장치다. 이 자국 표현은 ‘재영책수선’이라는 책을 수선하는 곳으로부터 이미지를 구입해서 사용했다고 한다. 책벌레는 잉크를 피해 먹는 경향이 있다는 귀여운 사실까지 알게 되었다. 구멍은 책을 넘길 때마다 조금씩 모양이 달라져 두 개가 되기도 하고 길게 이어지기도 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도 한다.
낡은 종이 표현과 책벌레 구멍 같은 장치를 통해 시간성을 재현해 독서 경험을 한겹 풍부하게 더한다. 섬세하게 계획되고 구현된 장치들은 콘텐츠와 맞물려 이 책의 내용을 즐기기에 최적화된 상태로 이끈다. 식물원에서 식물이 잘 자라고 살기에 적정한 토질과 온습도로 환경을 조성하는 일과 같다.

모티프(Motif) 04 Time-Off

📍디자인: 오늘의풍경(신인아)
「모티프」는 문학의 시각화를 추구하는 독립문예지다. 분명히 화려하지만 어쩐지 순수함이 느껴지는 수상한 마법에 걸린 것 같은 책이다. 순수함이 느껴진다는 것은 ‘격식을 차리지 않았다’ 로 바꿔 말할 수 있겠다. 표지로 사용된 펄지와 그 위에 스프레이 같은 질감으로 찍힌 홀로그램박이 반짝여 우주선 같은 환상적인 면모를 뿜어낸다.
글자들이 넓게 줄을 서 있다. 양끝 정렬로 최대한 넓은 간격을 두고 뻗어 있는 제목도 보인다. 어떤 본문에서는 글줄 간격 버금가게 벌어진 글자 간격이 지면 공간을 장악한다. 시각적으로 쾌락을 줄 뿐 아니라 ‘공기 반 글자 반’인 호흡으로 글을 읽게 된다. 좁게 조절된 장평이나 억지로 기울여진 글자들도 눈에 띈다. 학교에서 배워온 ‘보기 좋은’ 타입세팅 규칙에 구애받지 않는다. 제멋대로인 장난꾸러기처럼 통용되는 규칙과는 정반대 방향으로 최대한 멀리 가려 노력한 것 같은 내지 속 글자들이 한글자 한글자 눈에 똑똑히 걸려들고, 글자의 배치 만으로도 반짝반짝 빛나는 듯 화려함을 더해준다.
펼침면 양 끝쪽에는 검정 막대들이 있는데, 이는 큰 꼭지마다 다른 위치에 놓여있어 인덱스 역할을 한다. 이 검정 막대는 간단한 장치 같으면서도 책 전체를 관통하며 분위기를 꽉 잡아준다. 에세이 파트에서는 글쓴이 이름이 위아래가 뒤집혀 반대로 놓여있다. 어릴 때 이렇게 글자를 반대로 쓴 상점 간판을 본 적이 있다. 거꾸로 있으면 이상하니까 눈에 띄기를 의도해 그렇게 만들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아니나 다를까 거꾸로 쓰인 글쓴이 이름이 단번에 시선을 붙잡는다.
교과서를 따르지 않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엿보이는 이 책의 타이포그래피는 「모티프」가 추구하는 새로운 대안과 닮아있다. 이 북디자인이 우리에게 주는 경험은 이 매체가 추구하는 방향 그 자체다. 또한 실험적인 디자인은 드물고 드문 만큼 소중하다. 교과서 바깥 경계를 넘어 새로운 영토로 우리를 불러들인다.

서울, 예술치유를 상상하다

📍디자인: 이응셋(이예연)
개나리 같은 샛노랑 색지에 진한 녹색 글씨. 봄과 여름 그 사이에 와있는 듯하다. 녹색 포일박 후가공으로 된 작은 동그라미들은 장난스레 물감을 튀긴 듯 뿌려져 있다. 핀볼이 벽을 부딪히며 움직이는 듯하다. 반짝이는 녹박 공들이 굴러가는 대로 시선이 흘러가고, 즐겁게 튀어가는 공의 뒤꽁무늬를 따라 책을 펼쳐보고 싶게 한다. 책을 펼치면 등장하는 '장 도비라' 즉 '장 표제지'들은 같은 느낌이면서 조금씩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겉표지에서도 볼 수 있었던 부러진 스파게티면 같은 노란 직선 몇 가닥이 자유분방하게 뿌려져 있는데, 그 선 갯수나 놓인 모양과 위치가 조금씩 다르다. 통일성 속에서 변화를 주어 단정하고 미묘한 변주를 즐기게 한다.
내지의 쪽번호 표시는 양 펼침면 안쪽에 놓여있어 책을 쫙 펼치지 않으면 완전하게 보이지 않는다. 목차를 확인하고 보고 싶은 부분만 골라 부분적으로 보기보다, 책 전체를 처음부터 끝까지 한장 한장 따라가기를 권유하는 것만 같은 불친절하면서도 다정한 장치다. 토론과 질의응답 꼭지에서 질문이 별도의 글상자로 분리되어 나와 있고, 본문은 그와 거리를 두고 있다. 글의 정렬과 여백으로 인해 보이지 않는 네모난 경계가 생기고 구획이 지어진다. 이러한 표현 방식은 글자 굵기나 크기를 다르게 하지 않아도 위계를 파생 시켜 매끄럽게 내용을 파악할 수 있게 해준다.
어쩌면 건조해 보일 수도 있었던 도판 사진들은 페이지 간 경계를 너머 펼침면을 누비며, 여백 없이 지면 밖까지 쭉 뻗어 청량감을 준다. 사진 도판 배치가 다양하게 자리하고 있어 페이지를 넘김에 따라 리듬감이 주어지고 모든 지면이 각기 다른 인상을 준다.
이 책이 구사하는 디자인 문법에는 질서와 리듬이 함께 봉합되어 있다. 책을 읽는 사람이 어떤 특별한 변곡점이 없이 착실하게 여정을 완주할 수 있도록 조력한다.
글쓴이 우유니
1인 스튜디오 ‘O–O–H’와 페미니즘 출판사 ‘봄알람’에서 디자인하고 운영한다. 페미니스트 디자이너 소셜클럽 열심회원이다. www.o-o-h.net
책임편집. 이예연
편집. 최지영, 노윤재, 김현중, 김나영, 하형원
FDSC에서 발행한 다양한 글이 보고 싶다면!